금감원 “국내 다중채무자 380만명 부실화되면 금융사로 전염돼”
금감원 “국내 다중채무자 380만명 부실화되면 금융사로 전염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개발은행 워크숍 참석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금융감독원이 다중채무자 부실화가 금융사로 전염되는 스트레스 테스트 모형을 국제회의에서 제시했다.

금감원은 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된 ‘아시아 지역 내 감독 및 금융 안정망 강화’를 위한 아시아개발은행(ADB) 워크숍에서 거시건전성 스트레스 테스트 모형을 발표했다.

스트레스 테스트는 심각한 경제·금융위기 상황을 가정하고 이에 따른 금융산업과 금융회사의 금융 안정성 등을 계량 평가하는 리스크관리 기법이다.

금감원은 이날 여러 금융권역에서 동시에 대출을 받은 대출자의 경우 한 권역에서 대출이 부실해지면 다른 권역에서도 빠르게 부실화된다는 내용을 담은 ‘다중채무자의 부도 전염효과 추정 방법론’을 소개했다.

일례로 국내 은행의 대출자 1110만명 중 비은행과 동시에 거래 중인 다중채무자는 380만명(은행 거래 차주의 33.7%)으로 다중채무자의 비은행권 대출이 부실해지면 시차를 두고 은행권 대출 부실로 이어져 은행이 예상 범위를 초과하는 손실을 겪게 된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