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핵화·종전선언 발걸음 내딛을 것”
문 대통령 “비핵화·종전선언 발걸음 내딛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5 

광복절 경축사 “북미 대화 촉진 노력하겠다”
미국 참여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제안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3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달성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 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축사에서 “다음 달 저는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평양을 방문하게 될 것”이라며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정상 간에 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가기 위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을 것”이라고 밝혔다. 

3차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13일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 9월 내로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됐다. 

문 대통령은 “남북과 북미 간의 뿌리 깊은 불신이 걷힐 때 서로 간의 합의가 진정성 있게 이행될 수 있다”며 “남북 간에 더 깊은 신뢰관계를 구축하겠다. 북미 간의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주도적인 노력도 함께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답보 상태인 상황에서 남북관계 진전이 비핵화 협상 국면에 도움이 될 것이란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은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시키는 동력”이라며 “과거 남북관계가 좋았던 시기에 북핵 위협이 줄어들고 비핵화 합의에까지 이를 수 있던 역사적 경험이 그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북한과의 경제협력에 대해선 완전한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이 이뤄져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대북 경제협력의 길이 현실적으로 막혀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경제협력 효과에 대해 그는 “국책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향후 30년 간 남북 경협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최소한 1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철도연결과 일부 지하자원 개발사업을 더한 효과다. 남북 간에 전면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때 그 효과는 비교할 수 없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군사적 긴자잉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될 경우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를 올해 안에 착공하는 것이 목표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경의선과 경원선의 출발지였던 용산에서 저는 오늘,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다”며 “이 공동체는 우리의 경제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돼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고,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