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이사회, 한-EU FTA 승인 또 유보
EU이사회, 한-EU FTA 승인 또 유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EU 정상회의서 '담판' 기대

(브뤼셀=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13일 정례 일반관계이사회를 열어 한-EU 자유무역협정(FTA) 승인 여부를 논의했으나 이탈리아가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는 바람에 결정을 또 다시 유보했다.

EU는 한국과의 협정문 정식서명과 유럽의회 동의 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난 10일 특별이사회(통상장관회의)를 열어 승인 여부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이날 일반관계이사회에서 재론키로 했었다.

하지만, 일반관계이사회에서도 결정이 유보되는 바람에 전 세계 경제위기 속에 교역을 획기적으로 늘리고자 한-EU FTA를 연내 발효시킨다는 양측의 '야심 찬' 목표는 기본적인 절차의 순연으로 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에 놓이게 됐다.

한 EU 소식통은 "오늘 일반관계이사회에서는 이 문제를 목요일(16일) 정상회의로 넘기기로 하고 추가 논의를 하지 않았다"며 "이사회 순번의장국인 벨기에는 이탈리아에 대해 정상회의 때 최종 입장을 갖고 오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탈리아 측에서 각료가 참석하는 대신 EU 주재 이탈리아 상주대표부의 페르디난도 넬리 페로치 대사가 참석해 "내게는 결정을 내릴 권한이 없다"면서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오는 16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가 참석하는 정상회의에서 최종 '담판'이 있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이탈리아가 반대 입장을 굽힐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