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상반기 영화 투자 7건 중 5건 손익분기점 넘어
기업은행, 상반기 영화 투자 7건 중 5건 손익분기점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이 투자한 영화 ‘신과 함께-인과연’이 지난 14일 천만 관객을 돌파, 투자영화 목록에 또 하나의 천만 영화를 추가하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기업은행이 상반기 투자한 영화 7건 중 5건이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기업은행은 ‘신과 함께’ 시리즈에 직·간접으로 투자한 금액은 20억원으로, ‘신과 함께’ 1편은 기업은행이 직접투자 한 영화 중 최초의 천만 영화다.

1편에 이은 2편의 흥행으로 기업은행의 투자수익률은 더욱 올라갈 전망이다. 1편과 2편의 합계 손익분기점은 약 1200만명으로, 1편의 관객이 1441만명을 기록해 2편의 매출은 모두 수익으로 확보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신과 함께’ 제작 초기부터 검토를 시작한 기업은행은 400억원의 대규모 제작비가 투입되는 등의 이유로 다른 투자자들의 투자결정이 지연될 때 선제적으로 투자결정을 내렸다. 배급사 관계자는 “기업은행이 다른 투자자들의 투자 가교 역할까지 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의 상반기 영화 투자 성적도 양호하다. 투자한 영화 5건이 손익분기점을 넘은 것에 대해 기업은행 관계자는 “비수기인 상반기의 상업영화 손익분기점 달성률이 평균 30%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좋은 성적”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2년 금융권 최초로 문화콘텐츠 전담부서를 만들었다. 영화, 드라마, 공연 등 문화콘텐츠산업 전반에 대출과 투자 등의 방식으로 지금까지 약 2조 4천억을 지원했다. 애니메이션, 캐릭터, 게임, 웹콘텐츠 등으로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투자수익의 일부를 저예산·다양성 영화와 창작 공연 등에도 투자하고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대출상품도 개발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문화콘텐츠산업은 부가가치가 높고 고용창출 효과도 크지만 리스크가 높아 금융권의 역할이 아쉽다는 의견이 있다”며 “기업은행의 문화콘텐츠금융이 성공모델로 자리 잡아 문화콘텐츠산업의 금융확대를 유도하는 촉매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