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출소 탈의실서 머리에 총상 입은 경찰관, 결국 숨져
파출소 탈의실서 머리에 총상 입은 경찰관, 결국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는 본문과 무관함. ⓒ천지일보 2018.8.14
이미지는 본문과 무관함. ⓒ천지일보 2018.8.14

병원 옮겼지만 결국 숨져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한 경찰관이 자신이 근무하는 파출소 탈의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오전 8시 25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파출소 탈의실에서 A(50) 경위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파출소에 있던 동료 경찰관들은 두 차례 총성을 들은 뒤 탈의실에 쓰러져 있던 A 경위를 발견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다. A 경위는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동료 직원은 “총소리가 난 탈의실로 가는 길에 총소리가 한 번 더 났고 확인해 보니 A 경위가 바닥에 쓰러져 혼자 피를 흘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주간 순찰근무조인 A 경위는 이날 오전 8시 10분께 출근해 10분 후 1층 간이무기고에서 근무 때 사용하는 38구경 권총 1자루와 실탄 3발, 공포탄 1발을 수령하고 탈의실로 향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발견된 권총과 탄환이 발사된 흔적 등으로 봐 A 경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경찰은 A 경위 소유의 승용차에서 메모 형식으로 남긴 글을 찾아내고 가족과 동료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A 경위는 지난해 2월부터 약 1년 7개월간 이 파출소에서 근무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