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대통령 에르도안 “美 전자제품 보이콧 하겠다”
터키 대통령 에르도안 “美 전자제품 보이콧 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폰말고 삼성도 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미국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 전자제품을 불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 dpa 통신 등이 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TV로 방송된 연설에서 우리는 미국 전자제품 구매를 거부할 것이라며 (미국이) 아이폰을 갖고 있다면 다른 쪽에는 삼성이 있다고 했다.

또 자국 가전업체 브랜드를 언급하면서 “우리도 우리의 ‘비너스’와 ‘베스텔’이 있다”고 덧붙였다.

에르도안은 미국을 지칭하면서 “그들은 경제를 무기로 삼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며 “무엇을 하려 하는가, 무엇을 얻고 싶은가”라고 물었다.

에르도안은 경상수지 적자와 16%에 달하는 인플레이션 등 터키 경제의 문제점을 시인하면서도 “신께 감사한다. 우리 경제는 시계태엽처럼 잘 돌아가고 있다”고 자부했다.

한편, 터키 항공사들도 트위터를 통해 미국에 광고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미국과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소속 동맹국이지만 터키가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장기 구금하고 미국의 이란 제재에 불참하고 양국이 시리아 사태의 해법에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을 겪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 브런슨 목사의 석방을 압박하며 터키 장관 2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고 지난 10일에는 트위터에 “터키와의 관계가 좋지 않다”며 터키산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터키 리라화 가치가 폭락하면서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을 포함한 유럽과 아시아 등의 신흥시장 통화 가치와 주가가 동박 하락하는 등 여파가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