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위안부문제, 한일 분쟁 되지 않길… 외교 해법 문제 아냐”
문대통령 “위안부문제, 한일 분쟁 되지 않길… 외교 해법 문제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우리 자신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가 전체 여성들의 성폭력과 인권문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굳은 각성과 교훈으로 삼을 때 비로소 해결될 문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 참석해 “이 문제가 한일 간의 외교분쟁으로 이어지지 않길 바란다. 양국 간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오늘 첫 국가기념식을 갖는 취지가 여기에 있다”며 “기념식을 통해 국민들께서 피해자의 고통과 목소리를 깊이 공감하게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과 연대가 커지며 아시아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용기를 줬다”며 “국제사회 논의도 크게 진전시켰다. 유엔의 모든 인권기구와 세계 여러 나라에서 거의 매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결의와 권고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할머니들은 자신의 고통과 아픔을 승화시켜 인권과 평화를 실천하고 계신다”며 “우리는 아픈 상처를 넘어 세계 여성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 광복 73주년을 맞지만, 고령이 되신 피해자 할머니들께는 여전히 광복은 오지 않았다. 참으로 마음이 무겁다”며 “’위안부’ 문제는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비로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피해자 할머니들과 지속적인 소통에 성의를 다하겠다. 피해자 중심 문제 해결이라는 국제사회의 인권규범에 따라 할머니들을 문제 해결의 주체로 존중할 것”이라며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기념사업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정부는 이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