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위치기록 꺼도 사용자 위치 자동으로 저장
구글, 위치기록 꺼도 사용자 위치 자동으로 저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위치정보 기만적 수집 논란. (출처: 연합뉴스)
구글 위치정보 기만적 수집 논란. (출처: 연합뉴스)
 

AP통신 “사생활 문제에 악영향”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구글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사용자들이 원치 않더라도 이들의 위치정보를 저장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AP통신은 프린스턴 대학의 컴퓨터공학 연구자들과의 공동 취재를 통해 구글이 안드로이드 기기와 아이폰에 있는 자사 서비스들을 통해 이용자 위치 정보를 추적해 왔다고 보도했다.

구글은 대부분의 경우 사용자의 위치 정보 저장 여부에 대해 사용자의 동의를 미리 얻는다. 이를테면 길 찾기를 위해 구글맵을 이용할 때처럼 위치정보를 쓰는 대다수 경우 사용자의 위치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인지 먼저 묻는다. 이에 동의하면 구글맵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용자의 위치를 기록하고 타임라인에 일일 동선을 표시한다.

하지만 분 단위로 누가 어디에 갔는지 이동 내용을 상세히 저장하는 것은 사생활침해 위험이 있다. 따라서 구글은 그런 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위치기록(Location History)’ 기능을 끌 수 있도록 권한다.

그러면 구글은 “위치기록을 언제라도 끌 수 있습니다. 위치기록을 끄면 당신이 가는 곳이 더는 저장되지 않습니다”라는 안내문을 보낸다.

AP통신은 이 안내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위치기록을 중단해도 몇몇 다른 구글 앱은 사용자 위치 기록을 묻지도 않고 자동으로 저장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구글은 구글맵을 열었을 때, 안드로이드폰의 자동 일기예보를 갱신할 때 위치를 저장한다.

AP통신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계를 사용하는 20억명, 구글맵이나 검색에 의존하는 수천만 아이폰 이용자가 이런 사생활 문제에 악영향을 받을 것으로 진단했다.

미국연방통신위원회(FCC) 수석 기술자를 지낸 미국 프린스턴대 컴퓨터공학자 조너선 메이어는 “사용자 환경 설정을 위반해서 위치 정보를 저장하는 것을 잘못됐다”며 “사용자가 위치 기록을 끄도록 허용하면 그 기록을 유지 및 관리하는 모든 시스템이 함께 꺼지도록 해야 한다. 그것은 아주 간단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