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대표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해야”
이정미 대표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14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14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피해자 의사를 반영하는 노력 없이 일방적으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은 존립근거와 존재이유를 상실한 단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화해치유재단은 특별한 사업 없이 운영비로만 매달 2750만원을 지출하고 있다. 이 운영비는 일본정부가 건넨 10억엔에서 충당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년 이상 목적사업을 진행하지 못하는 재단은 정부가 설립허가를 취소할 수 있어 정부의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일본정부의 10억엔을 우리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화해치유재단’의 거취를 모색하겠다는 것은 지난 1월 정부의 대국민 약속이었다”며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시켜 드리고자 한다면 말이 아닌 실천으로 약속한 후속조치들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