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보수 5억원 이상 임직원 첫 공시
금융권, 보수 5억원 이상 임직원 첫 공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전체 금융권에서 임원을 포함한 전체 임직원 가운데 누가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지가 14일 처음으로 가려진다. 이날 반기보고서가 공시되는 가운데 이번부터 높은 보수를 받는 임직원 명단을 함께 공개하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등기이사와 사외이사, 감사 등 회사 경영진에 한정해 개인별 보수가 5억원 이상일 때 공개했지만 이번부터는 보수가 5억원 이상이라면 등기 임원 외에 일반 임원과 직원 중 상위 5명까지 연봉을 공개하게 된다.

금융회사는 이들의 이름, 직위, 보수총액, 보수총액에 포함되지 않은 보수 등을 공시해야 한다. 보수총액은 근로소득(급여, 상여,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기타), 퇴직소득, 기타소득 등으로 구분해 명시한다.

공시 대상에는 올 상반기에 퇴임 또는 퇴직한 임직원도 포함되기 때문에 성과급을 많이 받은 임직원이나 희망퇴직으로 거액의 퇴직금을 받은 전직 임직원이 공시 대상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