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7월 선박 수주량 1위… 中에 2배 이상 앞서
韓, 7월 선박 수주량 1위… 中에 2배 이상 앞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제공: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제공: 현대중공업)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 가까이 수주하며 2위 중국을 2배 이상 차이로 제쳤다.

14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7월 국내 조선업계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01만 CGT(52척) 가운데 절반 가까운 97만 CGT(22척, 48%)를 수주했다. 2위 중국은 28만CGT(15척)을 수주해 점유율 14%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7월 12만CGT(6척)을 수주하며 3위를 기록했다. 올해 1~7월 누계실적에서 한국은 645CGT(148척) 42%로 중국 501만CGT(234척) 33%, 일본 159CGT(64척) 10%에 앞서 있다.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은 201만CGT(52척)로 전달의 145만CGT(64척)보다 38% 증가했다. 올해 3월 이후 4개월 만에 월간 발주량이 200만CGT 이상으로 회복됐다.

최근 3년간 1~7월 누계 선박 발주량도 2016년 844만CGT, 2017년 1406만CGT(67%↑), 2018년 1519CGT(8%↑)를 기록하며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전 세계 수주잔량 역시 증가 추세다. 지난 7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6월 말 대비 15만CGT 증가한 7597만CGT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