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갤노트9 보장프로그램 출시… “2년 써도 40% 보상”
LGU+, 갤노트9 보장프로그램 출시… “2년 써도 40% 보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갤럭시 노트9(노트9)’의 사용기간 24개월을 지원하는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18.8.14
LG유플러스가 ‘갤럭시 노트9(노트9)’의 사용기간 24개월을 지원하는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18.8.14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LG유플러스가 ‘갤럭시 노트9(노트9)’의 사용기간 24개월을 지원하는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신규 단말기를 일정 기간 사용하다가 반납하면 기기값 일부를 보상해주는 제도다. 사용기간 12개월 후에는 기기값의 50%, 18·24개월 후에는 40%를 돌려준다. 24개월간 사용한 노트9의 중고폰을 40%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은 업계에서 유일하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해당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지니뮤직 무료 혜택 ▲넷플릭스 3개월 이용권 ▲AI스피커 ‘U+우리집AI’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워치, 태블릿 등의 세컨드 디바이스의 요금제도 최대 2대까지 지원된다.

노트9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은 멤버십 등급에 따른 이용료 할인도 제공한다. VIP·VVIP 등급은 월 3800원의 이용료 납부 없이 멤버십 포인트가 자동 차감된다. 다이아·골드 등급은 이용료의 50%(1900원), 실버·일반 등급은 약 70%(2700원)를 내야하며 남은 금액은 멤버십 포인트 차감으로 할인받을 수 있다.

김남수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은 “타사에 없는 파격적인 할인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가의 갤럭시 노트9을 고객들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LG유플러스의 속도·용량 걱정 없는 요금제를 통해 휴대폰 구매뿐 아니라 다양한 혜택과 기능의 활용도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