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의원 국외활동 심사자문위 구성… 16일 첫 회의
국회, 의원 국외활동 심사자문위 구성… 16일 첫 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정례 회동을 갖고 있다. 이날 회동에선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8.1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정례 회동을 갖고 있다. 이날 회동에선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8.13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국회는 13일 국회의원 해외출장 심사를 위한 국외활동 심사자문위원회 구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심사자문위는 외부기관에서 위원장 등을 세워 총 7명의 위원으로 구성이 완료됐다.

위원장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추천한 장철균 전 스위스 대사가 맡았고 하태윤 전 오사카 총영사, 더불어민주당 진선미·권칠승 의원, 자유한국당 윤재옥·김순례 의원,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 등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심사자문위는 16일 첫 회의를 열어 지금까지 신고된 의원 국외 활동에 대한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 의장은 지난달 30일 여야 3당 원내대표와의 정례 회동에서 심사자문위 설치를 제안한 바 있다.

한편 여야는 이날 국회의장이 주재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연간 60억원 규모의 특수활동비(특할비) 전면 폐지에 전격 합의한 사실을 알렸다.

이날 발표한 사항은 교섭단체 특활비 폐지에 대한 내용이며 의장단, 상임위에서 각각 사용하는 특활비는 문희상 의장이 논의를 주도해 오는 16일 발표예정이다.

특활비는 교섭단체, 의장단, 상임위이 1/3씩을 각각 사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