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M3 화재… “운전 중 차 뒤쪽에서 펑 소리가 나더니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
BMW M3 화재… “운전 중 차 뒤쪽에서 펑 소리가 나더니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BMW M3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3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화도IC 인근에서 도로를 달리던 변모씨의 BMW M3 가솔린 차량에서 불이 났다.

다행히 탑승자들이 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변씨는 경찰에서 “운전 중 차 뒤쪽에서 펑 소리가 나더니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불이 난 차량은 리콜 대상에서 제외된 M3 모델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는 올해 들어 BMW에서 발생한 화재와 유사한 케이스로, 39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