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중앙은행, 긴급 시장 안정대책… 은행 지준율 인하하기로
터키중앙은행, 긴급 시장 안정대책… 은행 지준율 인하하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 국내증시가 터키발 외환위기 우려와 바이오주 급락으로 동반 급락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 현황판이 보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4.34p(-1.50%) 내린 2,248.45, 원달러 환율은 5.0원 오른 1,133.9원으로 장을 마쳤다.
【서울=뉴시스】 국내증시가 터키발 외환위기 우려와 바이오주 급락으로 동반 급락한 1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 현황판이 보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4.34p(-1.50%) 내린 2,248.45, 원달러 환율은 5.0원 오른 1,133.9원으로 장을 마쳤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터키리라화 폭락에 중앙은행이 긴급 시장 안정대책을 내놨다.

터키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일일·야간 유동성 공급과 관련, 중앙은행은 은행이 필요한 모든 유동성을 제공할 것”이라며 시중 은행에 필요한 모든 유동성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구체적으로 중앙은행은 가용자금을 늘리기 위해 시중 은행의 리라 채무 지급준비율을 250bp 인하했다.

또 비핵심 외환 채무에 대해서는 부분적으로 지급준비율을 400bp 하향 조정했다.

중앙은행은 또 은행에 1주짜리 외에 한달짜리 외환 자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은행이 리라 거래에서 자산 담보를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끔 담보에 적용되는 ‘할인율’을 다양하게 조정했다.

중앙은행의 이날 발표 후 리라화는 안정되는 듯 보였다가 다시 낙폭이 커졌다.

블루베이애샛매니지먼트의 티머시 애시 전략가는 “대책이 아시아 시장이 열리기 전에 나와야 했다. 터키 당국은 항상 그래프를 뒤쫓아 가며, 너무 늦다”며 비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