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미국 LA서 ‘케이콘’ 열어… 한류팬 9만 4000명 운집
CJ ENM, 미국 LA서 ‘케이콘’ 열어… 한류팬 9만 4000명 운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콘(KCON) 2018 LA에서 열린 엠카운트다운 콘서트 전경. (제공: SJ ENM) (ⓒ천지일보 2018.8.13
케이콘(KCON) 2018 LA에서 열린 엠카운트다운 콘서트 전경. (제공: SJ ENM) (ⓒ천지일보 2018.8.13

올해 북미지역서 14만 7000여명 참가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CJ ENM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케이콘(KCON) 2018 LA’에 사흘간 9만 4000명의 관객이 운집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6월 뉴욕에서 열린 케이콘을 포함하면 올해 북미 지역에서만 14만 7000여명이 케이콘에 참가했다.

케이콘은 2012년부터 캘리포니아 어바인을 시작으로 19차례에 걸쳐 미주, 중남미, 유럽, 중동, 아시아, 동남아,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한류 페스티벌이다.

이번 케이콘 2018 LA에는 토요타, 스테이트팜, 맥도날드, 워너브라더스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은 물론 아모레퍼시픽, 카카오프렌즈, 아시아나항공, LG전자, 한국관광공사 등 한류를 이끄는 국내 기업·기관들까지 총 208개사가 참여해 차별화된 상품과 신제품을 소개했다.

특히 CJ는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정부기관과 협력해 국내 유망한 78개사의 중소기업을 케이콘에 초청해 문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선단(船團)형 플랫폼으로서 상생 경영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했다.

케이콘(KCON) 2018 LA의 CJ 컬처플렉스(Cultureplex) 내 올리브영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K뷰티 제품을 시연해보고 있다. (제공: CJ ENM) ⓒ천지일보 2018.8.13
케이콘(KCON) 2018 LA의 CJ 컬처플렉스(Cultureplex) 내 올리브영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K뷰티 제품을 시연해보고 있다. (제공: CJ ENM) ⓒ천지일보 2018.8.13

컨벤션이 진행되는 낮 동안 LA컨벤션센터에서는 K팝, 뷰티, 음식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200여개의 프로그램들이 진행됐다.

행사 첫날 저녁에는 K-힙합, K-EDM, K-퍼포먼스 등 장르를 확장한 클럽 케이콘(KLUB KCON) 콘서트가 진행됐으며 11일과 12일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엠카운트다운 콘서트에서는 총 19팀의 아티스트가 무대에 올라 화려한 퍼포먼스로 현지 팬들을 사로잡았다.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유닛장은 “케이콘이 지난 6년간 세계 최대 규모의 한류 축제로 성장하며 K라이프스타일도 어느새 미국 청소년들 사이에서 힙(hip)한 문화 장르로 자리잡았다”며 “CJ는 앞으로 케이콘이라는 플랫폼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한류는 물론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대표적인 대·중소 상생 모델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콘(KCON) 2018 LA 전경. (제공:CJ ENM) ⓒ천지일보 2018.8.13
케이콘(KCON) 2018 LA 전경. (제공:CJ ENM) ⓒ천지일보 2018.8.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