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회동서 국회 특활비 ‘전면 폐지’ 합의 발표
여야, 원내대표회동서 국회 특활비 ‘전면 폐지’ 합의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정례 회동을 갖고 있다. 이날 회동에선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8.1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정례 회동을 갖고 있다. 이날 회동에선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8.13

文의장 “국회 차원의 빠른 결정 이뤄 발표”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여야가 13일 연간 60억원 규모의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 전면 폐지에 합의했다.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한 자리에 모여 특활비 문제를 비롯한 주요 현안 조율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특활비 문제는 여야 간에 완전히 폐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며 “정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앞으로 어떻게 결론이 날지 모르겠지만 개선·보완해 나가는 것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오늘 아침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특활비 완전 폐지 합의를 이뤄냈다”면서 “앞으로 특활비 폐지를 통해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맥을 걷어낼 수 있게 되어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제1,2당이 결단해주신 점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제1,2당 재정 현실이나 여러 여건이 3, 4당과 다르다는 것도 알고 있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결정임에도 국회 개혁의 시금석이 되어버린 특활비에 대해서 개혁한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의정사에 남을 쾌거다. 결단을 내렸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을 어떻게 완벽한 제도화로 마무리 짓는가 역할이 남아 있다. (제가) 교섭단체, 당들의 합의 이상의 국회 차원의 결정을 빠른 시간 안에 가져서 사무총장과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여야가 국회의원 해외출장 적절성을 심사하기 위해 국회의장 산하에 두기로 한 ‘국외활동심사자문위원회’는 오는 16일 첫 회의를 예정한 가운데, 이날 회동에서 날짜를 결정지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미나 2018-08-13 13:25:09
이건 정말 잘한 일이네요 박수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