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58.1%…전주 대비 5.1%p 큰폭 하락
文대통령 지지율, 58.1%…전주 대비 5.1%p 큰폭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이 거처를 청와대로 옮긴 이후 처음으로 관저에서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주영훈 경호실장(왼쪽부터), 문 대통령, 송인배 당시 전 민주당 선대위 일정총괄팀장. (출처: 연합뉴스)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이 거처를 청와대로 옮긴 이후 처음으로 관저에서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주영훈 경호실장(왼쪽부터), 문 대통령, 송인배 당시 전 민주당 선대위 일정총괄팀장. (출처: 연합뉴스)

한시적 전기요금 완화·은산 분리규제 완화 발언 부정 여론 영향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주간 국정수행 지지율이 58.1%를 기록하며 큰 폭으로 하락했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전국 성인 남녀 2510명을 대상으로 주간 집계해 13일 발표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1%p 내린 58.1%로 나타났다.

이는 문 대통령이 취임 후(66주차) 주간 지지율 최저치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p 올라 36.4%를 기록했다. ‘모름 및 무응답’은 0.9%p 내린 5.5%였다.

문 대통령의 일간 지지율은 지난 3일에 65% 지지율을 기록한 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과 문재인 대통령의 전기요금 인하 지시 보도가 있었던 6일 63.2%로 하락했다.

한시적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방식에 대한 부정 여론이 확산된 7일엔 58.7%까지 떨어졌다. 지난 8일 문 대통령의 인터넷은행 은산분리 규제 완화 방침 발표 직후에는 일부 지지층의 이탈로 57.3%까지 내려갔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40.6%를 기록해 집권 후 최저치에 근접하고 있다. 특히 진보층과 중도층에도 크게 이탈했고 이들 대부분은 정의당이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은 19.2%로 1.6%p 상승했다. 2주간 상승세를 보이던 정의당은 0.1%p 내린 14.2%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0.3%p 떨어진 5.5%, 민주평화당은 0.4%p 하락한 2.4%로 타나났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