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리라화 폭락에 외환거래 제한… “시장 안정 조치 곧 발표”
터키, 리라화 폭락에 외환거래 제한… “시장 안정 조치 곧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리라화. (출처: 뉴시스)
터키 리라화.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리라화 폭락으로 금융위기 가능성이 커진 터키가 은행 외화·리라화 스와프 거래를 제한하는 등 시장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블룸버그, 로이터통신,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터키 은행규제감독국(BDDK)은 자국 은행들에 외국 투자자와의 외화·리라화 스와프 거래와 현물·선물 외환거래 등 유사 스와프 거래를 해당 은행 자본의 50%까지만 허용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BDDK는 현행 거래 비율이 기준치 아래로 떨어져야 신규 거래나 거래 갱신이 이뤄지며, 이 비율은 매일 정산된다고 덧붙였다.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은 터키 당국이 외화예금을 전환하거나 동결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자본 통제에 관한 루머를 부인했다. 또한 13일 오전 시장 안정 조치를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자신의 장인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불안한 터키 경제를 외국 탓으로 돌린 것과 비슷한 논조로 대응했다. 알바이라크 장관은 리라화 가치 폭락이 “경제 데이터로는 설명될 수 없는 것이며 분명한 공격의 지표”라고 주장했다.

터키 리라화 환율은 13일(한국시간) 오전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한때 역대 최고치인 달러당 7.24리라까지 올랐다.

이후 터키 당국의 외환 거래 제한 소식에 다소 진정됐다.

터키는 취약한 경제 상황에 미국과의 갈등까지 겹치면서 금융위기를 향해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간첩으로 지목받고 터키에 2년 넘게 붙잡혀 있는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으나 에르도안 대통령은 미국이 터키를 위협하고 있다며 ‘경제전쟁’에 맞서 싸울 것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순영 2018-08-13 13:29:18
터키 일이 정상적으로 잘 해결되기를 바래봅니다. 터키의 파급이 유럽까지 가면 안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