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상담 지역·변호사 확대로 생활법률상담 활성화
예보, 상담 지역·변호사 확대로 생활법률상담 활성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예금보험공사(사장 곽범국)가 금융공공기관으로서 금융과 법률 전문성을 기반으로 사회 취약계층의 금융피해 방지 및 권익보호를 위해 노인복지관 등을 방문해 생활법률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생활법률상담은 2008년부터 공사 전문직 변호사의 법률전문지식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서울뿐 아니라 경기도 소재 복지관으로 상담 지역을 넓히고, 전문직 변호사(6명)뿐 아니라 변호사 자격을 보유한 일반직원(15명) 참여를 통해 보다 활성화할 계획이다.

예보는 올해 상반기 중 4개 복지단체를 방문해 고령의 어르신들이 실생활에서 겪는 다양한 고민들에 대해 법률상담을 진행했고, 예금보험제도를 비롯한 공사의 채무조정제도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금융정보 등도 안내했다.

향후에도 예보는 각종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생활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는 취약계층을 확대하는 등 포용적 금융을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