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비리 혐의’ 한국도로공사 간부 구속
‘채용 비리 혐의’ 한국도로공사 간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수원지검 특수부(김경수 부장검사)가 도로교통연구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인을 선발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업무방해)로 한국도로공사 간부 A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한국도로공사 산하 기관인 도로교통연구원에서 인사담당자로 근무하던 2016년 12월 도로교통연구원 채용 과정에서 김학송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조카에게 유리하도록 채용공고를 변경하고 면접위원에게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사장의 조카는 결국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사장 및 당시 도로교통연구원 관계자들도 이번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인선 2018-08-12 22:23:22
비단 여기뿐이겠냐? 비리 천국 대한민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