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엽서쓰기 행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엽서쓰기 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엽서쓰기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8.8.12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엽서쓰기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8.8.12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14~17일 우표박물관에서 엽서쓰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된 8월 14일은 故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1991년 8월 14일 방송을 통해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이다. 국가 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엄,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기념일로 지정했다.

엽서쓰기 행사에 참여를 원하면 14~17일 서울중앙우체국 내에 위치한 우표박물관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엽서를 사용하면 된다. 단 15일은 공휴일로 우표박물관 휴관일이다.

작성한 엽서는 여성가족부에서 운영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e-역사관 홈페이지(http://www.hermuseum.go.kr)에 게시될 예정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여성가족부와 함께 진행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엽서쓰기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라며 “국민들이 일본군 위안부 역사에 대해 다시 한 번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