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유대민족국가법 반대 확산… 아랍계 수만명 반대시위
이스라엘 유대민족국가법 반대 확산… 아랍계 수만명 반대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에 이어 11일 밤(현지시간) 에도 이스라엘의
지난 주말에 이어 11일 밤(현지시간) 에도 이스라엘의 "유대인국가법"에 반대하는 아랍계주민들의 격렬한 시위가 남부 텔아비브의 중심부에서 일어났다. 특히 이스라엘군의 중심축이었던 이슬람 시아파의 분파인 드루즈교 신도들은 국가에 대한 충성심이 배신당했다며 시위에 앞장서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이스라엘을 유대인의 민족국가로 규정하는 ‘유대민족국가법’에 반발, 국내 아랍계 수만명이 최대 도시 텔아비브 광장에서 11일(현지시간) 밤 대규모 항의 시위를 벌였다.

지난주 이슬람 시아파의 한 분파인 이스라엘 내 드루즈인들이 같은 곳에서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인지 일주일 만이다.

이날 시위에는 아랍계는 물론 유대인들도 참석해 “비 유대계 주민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폭탄같은 법”이라고 비난했다고 AP, AFP통신, 연합뉴스 등이 전했다.

이스라엘 의회의 아랍계 의원인 아이만 오데흐는 “수만명의 아랍계가 유대인 민주주의 단체들과 함께 텔아비브에 온 것은 처음”이라며 “이번이 끝이 아니라, 유대민족국가법에 반대하는 첫 번째 심각한 시위라는 점을 말하기 위해왔다”고 AP통신에 말했다.

그러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팔레스타인 깃발을 흔들고 있는 시위대의 모습과 “유대민족국가법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더 좋은 증거는 없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며 이 법에 대한 지지를 재차 확인했다.

지난달 의회를 통과한 유대민족국가법은 이스라엘을 유대민족의 조국으로 공식 정의하고 이스라엘의 민족자결권이 유대인의 고유한 권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통일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규정하고 국가의 공식 언어를 유대인들이 쓰는 히브리어로 명시했다. 아랍어는 공용어에서 제외하고 ‘특수어’ 신분으로 하강시켰다.

그러나 이스라엘 내 아랍계 인구가 180만명(전체 20%)에 달하는 상황에서 이 법은 아랍계를 차별한다는 점에서 논란을 불러왔다.

특히 아랍인들과 드루즈인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스라엘 내 아랍계는 동등한 시민권이 부여되긴 하지만 직업, 주택 등 일부 부문에서는 차별을 겪고 있다. 대개는 서안지구와 가자의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문화와 전통을 공유하며, 이스라엘보다는 팔레스타인인이라는 인식이 있다.

아랍계 소수 종파인 드루즈 교도는 시아파 무슬림의 분파로, 다른 아랍계와 달리 이스라엘에 충성심이 강하며 군대에도 복무를 한다. 그러나 이번 법안 통과로 배신감을 느낀 드루즈교 장교 여러명이 자퇴를 선언하는 등 군대 내 광범위한 불복종 운동이 퍼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