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226만원 상당 명품옷 들여오다 세관 적발
조현준 효성 회장, 226만원 상당 명품옷 들여오다 세관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효성 “단순 실수로 고의성 전혀 없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면세 한도를 넘긴 명품 옷을 신고없이 국내로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 회장은 해당 옷을 다시 해외로 반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조현준 효성 회장은 지난달 말 홍콩에서 해외 출장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면세 한도(600달러)를 초과한 2000달러(약 226만원) 상당의 명품 티셔츠 11점 등을 신고하지 않은 채 입국했다.

관세를 내면 명품 옷을 국내로 들여올 수 있지만, 조 회장은 관세를 내지 않고 명품 옷을 세관에 유치했다가 다시 해외로 반품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효성 관계자는 “면세한도를 체크하지 못해 발생한 단순 실수로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며 “실수를 깨닫고 논란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해당 물품은 세관에 유치했다가 해외로 반품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