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한 차 안에서 다른 음악 듣는 기술 개발
현대·기아차, 한 차 안에서 다른 음악 듣는 기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Separated Sound Zone) 기술 설명 콘텐츠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제공: 현대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Separated Sound Zone) 기술 설명 콘텐츠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Separated Sound Zone) 기술 설명 콘텐츠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운전석, 보조석, 뒷좌석 등 각 공간에서 독립된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음장을 형성하고 제어해주는 기술이다. 차량에 내장된 여러 개의 스피커가 동시에 다른 음향을 낼 때 나오는 소리의 파장을, 서로 감쇠시키거나 증폭시키는 원리를 이용해 좌석 별로 원하는 소리가 재생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 기능이 탑재된 차 안에서는 좌석별로 각자 자신이 원하는 음악이나 라디오 등을 듣는 것이 가능하다. 특히 각자의 자리에서 통화하거나 보안이 필요한 대화를 해도 동승객에게는 들리지 않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2014년 연구를 시작해 자동차에 대한 테스트를 완료했고 이르면 1~2년 이내 양산차에 적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