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5년간 수입차 소비자 불만 신청 55% 증가
소비자원, 5년간 수입차 소비자 불만 신청 55%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BMW 차량에 대한 리콜이 결정된 가운데 6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한 BMW 서비스센터에 긴급안전진단을 받으려고 온 고객에게 직원이 다가가고 있다.ⓒ천지일보 2018.8.6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BMW 차량에 대한 리콜이 결정된 가운데 6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한 BMW 서비스센터에 긴급안전진단을 받으려고 온 고객에게 직원이 다가가고 있다.ⓒ천지일보 2018.8.6

수입차, 국산차 보다 3.6배 높아

10건 중 8건 품질과 AS 불만족

[천지일보=정다준] 최근 5년간 수입자동차 피해구제 신청이 5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잇따른 BMW 차량 화재 등 소비자들의 수입차에 대한 불만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5년(2013~2017년)간 품질이나 안전 등 문제로 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가 수입차는 50%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산차에 비해 3.6배에 달해 수입차 소비자들의 불만이 더 크다는 것을 드러나는 대목이다.

최근 5년간 소비자들의 피해구제 건수는 수입차는 늘고 국산차는 줄었다. 수입차에 대한 피해구제 건수는 2013년 198건에서 지난해 307건으로 5년간 55.1% 상승했다. 반면 국산차 피해구제 건수는 615건에서 527건으로 14.3% 하락했다.

신청 건수만 보면 국산차가 더 많아 보이지만 시장 점유율을 고려하면 수입차 피해구제 신청 비율은 국산차보다 3.6배가량 많게 나타났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에 따르면 트럭·버스를 제외한 승용차 시장에서 지난해 수입차의 국내 시장점유율은 13.8%였으며 국내 완성차 5개사(현대·기아·한국GM·르노삼성·쌍용)는 86.2%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도 수입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144건으로 국산차(200건)의 4분의 3에 달했다.

수입차 소비자의 피해구제 신청 이유는 품질과 애프터서비스(AS) 불만이 10건 중 8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 5년간 수입차 피해구제 신청 총 1267건 가운데 품질 불만이나 수리용 부품이 없는 등 AS 문제가 988건(78.0%)으로 소비자들의 불만을 샀다. 이어 ‘계약 불이행 등 계약 관련 사항 167건(13.2%)’ ‘부당행위 46건(3.6%)’ ‘제품안전 등 안전 문제 27건(2.1%)’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소비자원 측은 “수입차의 국내 시장점유율이 매년 높아지면서 수입차 피해구제 신청도 덩달아 매년 크게 늘고 있다”며 “수입차 업체들이 소비자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