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최소가입기간 10년→5년 검토
국민연금 최소가입기간 10년→5년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천지일보
국민연금. ⓒ천지일보 

사각지대 해소 위해 제도개선방안 모색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민연금 최소가입기간을 10년에서 5년으로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2일 보건복지부, 국민연금공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 재정 건전성을 진단하는 4차 재정추계 작업을 토대로 국민연금 제도개선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개선 방안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법은 현재 최소 120개월(10년) 이상 보험료를 내야만 연금을 탈 수 있게 하고 있다. 최소가입기간을 채우지 못하면 그간 낸 보험료에다 약간의 이자를 덧붙여 반환일시금으로 받을 뿐 연금을 받을 수 없다. 이에 노후 빈곤이 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령연금 수급을 위한 최소가입기간을 현행 10년에서 5년으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가입자 및 제도 내 사각지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기준 국민연금 전체 가입자 2174만 5719명 중에서 보험료를 내지 못한다고 신청한 납부예외자는 393만 5133명이었다. 또한 13개월 이상 장기체납자는 102만 8978명에 달했다.

전체 가입자의 22.8%(496만 4111명)나 되는 가입자가 보험료를 내지 않아 노후에 국민연금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최소가입기간을 채우지 못해 연금을 받지 못하고 반환일시금으로 돌려받는 사람도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환일시금 수령자는 지난 2015년 17만 9937명에서 2016년 20만 7751명 등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