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센다이 총영사 진술 달라져… “추천했을 수도”
김경수, 센다이 총영사 진술 달라져… “추천했을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가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모씨(오른쪽)가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허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를 나란히 소환했고 대질신문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 모두 대질신문에 동의한 만큼 저녁 시간 이후부터는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가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모씨(오른쪽)가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허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를 나란히 소환했고 대질신문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 모두 대질신문에 동의한 만큼 저녁 시간 이후부터는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49, 김동원, 구속) 측에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 제안한 적이 없다고 줄곧 부인했지만, 이번 조사 때 자신이 추천했을 수도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에 따르면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지난 9일 김 지사가 2차 조사에서, 드루킹에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한 적이 있는지 집중 추궁했다.

이에 김 지사는 “지난해 12월 말 드루킹과 전화 통화가 이뤄지지 않아, 올해 1월 2일 드루킹과 전화를 했던 사실은 맞다”면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이 드루킹의 측근 도모 변호사에 대한 오사카 총영사직 검증 결과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전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서 ‘도 변호사의 이력을 봤을 때 센다이 총영사직 검토는 가능하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기억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을 전제로 ‘센다이 총영사직’은 추천해주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6일 1차 조사를 앞두고 센다이 총영사 제안 의혹에 대해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드루킹도 특검에서 “올해 초 느릅나무 출판사 근처에서 김 지사에게 전화로 ‘도 변호사를 센다이 총영사로 보내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