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석탄 반입 공방 지속… “국정조사 필요” vs “정쟁건 아냐”
여야, 北석탄 반입 공방 지속… “국정조사 필요” vs “정쟁건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신항 제7부두에 북한산 석탄을 실어 날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진룽(Jin Long)호가 정박한 가운데 인부들이 석탄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7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신항 제7부두에 북한산 석탄을 실어 날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진룽(Jin Long)호가 정박한 가운데 인부들이 석탄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여야는 11일 관세청이 전날 북한산 석탄 반입과 관련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공방전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북한산 석탄 게이트’라고 규정하며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국제사회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를 일개 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꼬리 자르기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특히 러시아산 석탄의 원산지 증명서 진위는 인터넷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 말했다.

이날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문제에 대해 “국가가 있어야 할 데는 국가가 없고, 국가가 없어야 할 데에는 국가가 완장을 차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에 유엔이 강력하게, 또 미국이 자체적으로 강력한 제재를 하는 마당에 국가가 그런 일탈이 있는지, 없는지를 제대로 봐야 할 때 이런 데에 국가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정부에 대한 비판 공세에 합류했다.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내고 “늑장 대응과 뒷북 발표에 국민 신뢰는 이미 무너졌다. 국회로 가져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국정조사 촉구가 무리한 정치공세이며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맞받아 쳤다.

송행수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일부 야당은 일부 사기업의 일탈행위를 두고 국정조사를 벌이자고 하는 등 정쟁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미 수사기관에서 철저히 수사를 하고 있고 범법행위를 상당히 규명해낸 상태에서 이는 오로지 정쟁을 위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남북관계를 넘어서서 북·중·미가 얽힌 복잡하고도 긴박한 국제관계를 고려할 때 무책임한 주장”이라며 “굳건하게 유지되고 있는 한미공조에 대해 불필요한 논란을 제기하는 것 또한 국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남북은 고위급회담을 앞두고 있고 북미는 비핵화 과정을 두고 치열하게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며 “정치권은 국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정쟁 대신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