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르면 다음 주 ‘北석탄반입 조사결과’ 안보리에 보고
정부, 이르면 다음 주 ‘北석탄반입 조사결과’ 안보리에 보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경북 포항신항 7부두에 정박한 진룽(Jin Long)호. 이 배는 북한산 석탄을 금수품목으로 지정한 안보리 결의 2371호가작년 8월 채택된 이후 국내로 북한산 석탄을 반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7일 경북 포항신항 7부두에 정박한 진룽(Jin Long)호. 이 배는 북한산 석탄을 금수품목으로 지정한 안보리 결의 2371호가작년 8월 채택된 이후 국내로 북한산 석탄을 반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부가 이르면 다음 주 중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 사건에 대한 조사결과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 당국자는 관세청에서 지난 10일 발표한 국내 수입업체의 북한산 석탄 반입과 관련해 사건 경위와 형사처벌을 추진 중인 상황 등을 대북제재위에 보고하기 위해 번역 등 관련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정부 당국자는 “가능한 한 조속히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한다는 방침이다. 준비를 해서 가능하면 내주 중에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가 북한산 석탄 수출입을 전면 금지하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채택된 시점(2017년 8월) 이후 한국으로의 북한산 석탄 반입 혐의가 확인된 스카이엔젤(파나마 선적), 리치글로리(시에라리온), 외국 선적 선박 4척의 명단과 반입 경위 등을 안보리 대북 제재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이들 선박을 제재위에 보고하면, 제재위는 해당 선박을 안보리 제재 리스트에 올릴지 여부를 결정한다.

한편 관세청은 전날 국내 반입이 금지된 북한산 석탄 등을 불법으로 들여온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형법상 사문서위조 등)로 국내 수입업자 3명과 이들이 운영하는 3개 법인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