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공무원 노조 “통합정원제로 인력난 심각… 원상회복하라”
우본 공무원 노조 “통합정원제로 인력난 심각… 원상회복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우정사업본부 공무원노조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통합정원제로 줄어든 정원의 원상회복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1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우정사업본부 공무원노조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통합정원제로 줄어든 정원의 원상회복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1

“통합정원제, 정규직 감축 취지로 악용돼”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행정안전부는 통합정원제로 인해 회수된 우정사업본부의 행정 기술직 280명을 즉시 원상회복하라!”

우정사업본부(우본) 공무원노조 약 200명의 조합원들은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같이 외쳤다. 이들은 “통합정원제로 인해 축소된 인력때문에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행정안전부가 회수한 우본의 인력을 당장 원상회복하라”고 촉구했다.

통합정원제는 지난 박근혜 정부 당시 “정부 내 불필요하게 운영되는 인력을 발굴해 새로운 사업에 투입하라”는 국무회의 지시에 따라 시행됐다. 부처 간 인력 불균형 해소가 당시 이 제도의 목적이었다. 이에 따라 매년 각 부처의 일반직 공무원 정원 1%를 통합정원으로 지정해 단계적으로 주요 국정과제에 전환 재배치하고 있다.

이들은 이에 대해 “통합정원제는 부처 간 인력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라는 취지와는 달리 시행 시기 내내 정규직 공무원을 감축하는 취지로만 악용됐다”며 “정부의 통합정원제로 2016년까지 우정사업본부의 행정, 기술직 종사자 280명이 행정안전부로 회수돼 현장의 인력난이 심화했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7년 4월까지 사망한 우본 직원은 집배원 46명, 행정·기술직 37명, 비집배 우정직 38명에 이른다.

노조는 “정부가 효율성과 비용감축만을 최우선 하며 결국 열악한 환경으로 근로자들을 내몰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통합청원제의 폐해를 인정하고 그로 인한 부작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수원에서 올라온 윤경모 우본 집중국 전담국장은 “각 우본 집중국에서 일하고 있는 조합원들은 최근 인력난으로 업무 과중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휴가, 교육 등은 있어도 쓰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우본 내에서는 안전불감증이 만연해 있지만 우본은 이를 해결할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과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적정인원을 하루속히 충원해서 근로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우본 내 인력부족과 승진차별을 타파하자는 의미로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