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BMW 피해구제 신청 중 74%는 품질·AS 문제”
홍철호 “BMW 피해구제 신청 중 74%는 품질·AS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7시 55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2011년식 BMW 730LD 차량에서 차량결함(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차량이 전소됐다. (제공: 경남지방경찰청) ⓒ천지일보 2018.8.9
9일 오전 7시 55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2011년식 BMW 730LD 차량에서 차량결함(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차량이 전소됐다. (제공: 경남지방경찰청)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BMW 차량의 잇단 화재사고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BMW 차량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 10건 중 7건은 품질과 애프터서비스(AS) 문제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이 11일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BMW 차량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지난 2013년부터 이달 9일까지 총 239건이었다.

유형별로는 품질·AS 문제가 전체의 73.6%(176건)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계약 관련내용이 43건, 부당행위가 11건, 서비스 불만 및 광고 등 기타 내용이 5건 등이었다.

피해구제 신청 사례 중에서는 ‘차량을 운행하던 중 펑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고 1분 만에 화염에 휩싸였다’, ‘지정 수리점에서 배터리 교체 후 주차 상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홍 의원은 “국토교통부는 소비자원과 조속히 협의해 개별 피해구제 신청 건이 신속하고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