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레 2618보, 높이 20자’ 일제강점기 철거된 ‘전주부성’ 복원 스타트
‘둘레 2618보, 높이 20자’ 일제강점기 철거된 ‘전주부성’ 복원 스타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산부지도(국립전주박물관 소장) 중 전주부성 고지도(제공:전주시) ⓒ천지일보 2018.8.11
완산부지도(국립전주박물관 소장) 중 전주부성 고지도(제공:전주시) ⓒ천지일보 2018.8.11

고려 말 전라감사 최유경 쌓아

1734년 대대적으로 신축돼
일제 때 철거, 일부 흔적만 남아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조선시대 전주부성(全州府城) 복원을 위한 발굴조사가 추진된다. 

11일 전주시에 따르면, 조선시대 전주부성을 체계적으로 복원하기 위한 발굴조사에 나선다. 전주부성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주부성 복원을 통해 구도심 아시아 문화심장터 100만평 프로젝트의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9월부터 12월까지 전주부성을 체계적으로 복원하기 위해 전주부성 옛 4대문안 주변 지역에 대한 본격적인 시굴 및 정밀발굴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고려 말 전라감사 최유경이 처음 쌓은 것으로 알려진 전주부성은 1734년(영조 10년) 전라감사 조현명에 의해 대대적으로 신축됐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폐성령에 의해 철거된 이후 일부 흔적만 남아 문헌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었다.

시는 이번 조사를 통해 그동안 고지도 및 문헌자료에 의존해 추정해온 조선시대 전주부성의 문지와 성곽의 구체적인 위치와 규모, 축조방법 등을 밝혀내 전주부성을 복원하고 정비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최대한 전주부성의 흔적을 찾는데 주안점을 두고 시굴조사를 실시한 후, 유적이 확인된 곳은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그 실체를 확인하는 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시굴 및 발굴조사는 문헌으로만 확인됐던 전주부성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시작점”이라며 “도심지 조성으로 인해 조사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일제강점기 순차적으로 철거된 전주부성의 흔적을 찾아 향후 복원 및 정비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1734년 전라감사 조현명에 의해 신축된 전주부성의 규모는 둘레 2618보, 높이 20자, 치성 11곳, 옹성은 1곳이 있다고 전하며, 문과 문사이의 거리를 보면 남문으로부터 동문까지는 627보, 동문으로부터 북문까지는 697보, 북문으로부터 서문까지는 733보, 서문으로부터 남문까지는 561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