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문건 브리핑 뒤 킹크랩 시연”… 김경수 “킹크랩 본 적 없다”
드루킹 “문건 브리핑 뒤 킹크랩 시연”… 김경수 “킹크랩 본 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가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모씨(오른쪽)가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허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를 나란히 소환했고 대질신문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 모두 대질신문에 동의한 만큼 저녁 시간 이후부터는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가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모씨(오른쪽)가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허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를 나란히 소환했고 대질신문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 모두 대질신문에 동의한 만큼 저녁 시간 이후부터는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 2018.8.9

특검서 3시간 45분 대질신문 평행선

드루킹 “댓글기계 언급하자 ‘승인’”

김경수 “선플 운동 이야기만 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핵심 주범 ‘드루킹’ 김동원(49, 구속)씨가 지난 9일 허익범 특별검사팀(특검팀) 사무실에서 이뤄진 김경수 경남도지사와의 대질조사에서 김 지사의 ‘킹크랩(댓글조작 프로그램) 시연회’ 참여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11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9일 오후 10시 15분경 특검팀 조사실에서 김 지사와 드루킹이 올해 2월 둘 사이의 관계가 틀어진 지 약 6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이 같은 대질조사는 10일 오전 2시까지 약 3시간 45분 동안 이어지며 평행선을 달렸다.

핵심 쟁점은 김 지사가 느릅나무 출판사(산채)를 방문해 킹크랩 시연을 봤는지 여부였다.

드루킹은 “킹크랩 시연에 앞서 ‘20161109온라인정보보고.docx’ 문건을 먼저 김 지사에게 브리핑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도 그 문건을 본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특검팀이 이 문건에서 킹크랩을 설명한 4번 항목 ‘킹크랩<극비>’ 부분을 제시하자 김 지사는 “본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전해졌다.

드루킹은 ‘둘리’ 우모(32, 구속)씨와 김 지사 셋만 남은 자리에서 휴대전화로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김 지사에게 ‘댓글기계’에 대한 법적 책임을 내가 질 테니 허락해 달라고 했다. 김 지사는 고개를 끄덕이며 ‘정치적 도의적 책임만 지면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김 지사는 “김씨(드루킹)가 전 보좌관인 한모(49)씨에게 500만원을 건넨 사실로 내게 협박까지 했는데, 왜 킹크랩으로는 협박하지 않았겠느냐. 나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증거다”라고 맞섰다.

드루킹은 지난 2016년 9월 28일 김 지사가 산채를 처음 방문했을 때 옛 한나라당의 ‘댓글 기계’를 언급하며 “우리도 선플(선한 댓글 달기) 운동을 하겠다”고 말했고, 김 지사가 이를 승인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지사는 “선플 운동 얘기는 있었지만 댓글 기계에 대한 발언은 들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특검팀은 드루킹으로부터 지난해 대선 전 송인배 대통령정무비서관에게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인 도모(61) 변호사를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에 들어가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특검팀은 이번 주말 도 변호사를 청와대에서 면담한 백원우 대통령민정비서관과 송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