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귀농·귀촌 1년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남원시, 귀농·귀촌 1년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감도.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18.8.10
남원시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감도.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18.8.10
 

남원시, 10가구 수용 가능한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

[천지일보 남원=김도은 기자] 전북 남원시가 귀농·귀촌인을 위한 거주시설과 농지를 일정기간(1년 내외) 임대해주는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공사를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남원시는 지난 7일 주생면 상동리에 임시거주시설 10동과 실습농장 3300㎡, 게스트하우스 1동을 조성하는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사업을 발주했다. 체재형 가족실습농장은 8월 말 토목공사를 시작해 내년 3월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체재형 가족실습농장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거주시설과 농지를 일정기간(1년 내외) 임대해주고 체계적인 영농교육과 훈련에 참여할 수 있는 시설로 시간적인 여유를 갖고 농촌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에 조성되는 체재형 가족실습농장은 10가구가 동시에 입주할 수 있다.

남원시가 올해 ‘귀농·귀촌 역점사업’으로 진행하는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사업은 지난 2016년 전라북도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다.

남원시는 지난해 전라북도 공모사업에 선정된 게스트 하우스를 체재형 가족실습농장과 연계해 20~40대의 젊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단기간 체험과 숙박을 제공하고 교육·상담 등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체재형 가족실습농장과 게스트 하우스 조성사업을 계기로 그동안 추진해온 도시민 유치 귀농학교와 여성 귀농학교 등에 더욱 행정력을 집중하고 귀농·귀촌 박람회 참가와 홍보활동을 강화해 올 목표인 1000여명을 유치한다는 복안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을 통해 그동안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거주 공간 해결과 맞춤형 교육제공을 통해 농촌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가 운영하는 귀농인의 집에는 현재 예비 귀농·귀촌 2가구 실습을 하고 있으며 지난 2012~2017년 모두 3156가구 5100명이 남원에서 제2의 인생을 일구고 있다. 올 6월 말 405가구 560명이 입주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