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허위사실 유포 한국당 부산시당 책임 묻겠다”
민주당 부산시당 “허위사실 유포 한국당 부산시당 책임 묻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18.8.10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흑색선전을 즉각 중단하고 공식 사과를 촉구하며 나섰다.

10일 오후 민주당 부산시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지난 9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운대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모 기초의원이 새마을금고 이사회에 참석하고 회의 수당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발표했다”며 “해당 의원과 해운대구의회, 새마을금고 측에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자유한국당의 이 같은 주장이 전혀 근거가 없는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반발했다.

부산시당은 “새마을금고 이사회가 열린 지난달 10일 해당 의원은 해운대구의회 공식 일정에 따라 동래 충렬사와 반여동 삼절사를 참배하고 이사회가 열린 오후 2시에는 부산시청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산지역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의원의 동의를 받아 금융계좌까지 확인한 결과 회의 수당을 받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명확한 증거나 자료가 있다면 즉각 공개할 것을 공식 요구한다”며 “만약 납득할 만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해운대구의회 의원이 지방자치법상 겸직금지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드러나 문제가 되고 있다”며 “민주당은 문제 의원에게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하며 현역의원 겸직금지 조항 위반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