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을 남북정상회담, 평양 아닌 다른 곳에서 열릴 수 있어”
靑 “가을 남북정상회담, 평양 아닌 다른 곳에서 열릴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정확한 장소·일정은 고위급회담서 결정”
“고위급회담 전후로 美와 긴밀히 협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가 10일 가을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장소에 대해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 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어떤 장소를 선호하는지에 대해선 오는 13일 예정된 고위급회담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정확한 시기에 대해선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것이 기본이다. 구체적 시기는 양쪽이 다들 자기 생각이 있을 것”이라면서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가 될 것이므로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섣부르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 대변인은 고위급회담 개최를 결정 짓기 전에도 북측과 여러 채널로 의사소통을 해왔음을 밝히면서, 어느 쪽이 먼저 회담을 제안했는지는 중요치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위급회담과 관련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미국 방문이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 계획 여부에 대해 “정 실장은 미국에 가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또 직접 통화를 할 필요까지 있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다만 고위급회담 전후에 미국과 긴밀한 협의하며 정보를 교환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에 대해 청와대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느냐는 질문에 “북미 사이에 의사소통하는 단계”라며 “특별히 한국이 새로운 안을 제시하거나 그러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