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워마드 운영자 편파수사’ 규탄… “경찰이 불법촬영 방조했다”
여성단체, ‘워마드 운영자 편파수사’ 규탄… “경찰이 불법촬영 방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0여개 여성단체가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0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0여개 여성단체가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0

“불법촬영물 유통하는 웹하드부터 처벌하라”

여성단체, 경찰에 분노… “경찰과 사회 아무것도 안 해”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여성단체가 최근 경찰이 남성 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에 대해 “편파수사”라며 불법촬영을 유포한 웹하드에 대한 처벌과 경찰의 공식사과를 촉구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0여개 여성단체는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여성단체는 “지난 십수년 동안 일간베스트 등 남성 중심 커뮤니티와 웹하드에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불법촬영물이 넘쳐났다”며 “이 상황에서 경찰이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서만 수사하는 것은 편파적”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경찰의 워마드 운영자 수사와 관련해 “지난 5월에 있었던 ‘홍대 크로키 남성 누드모델 사진 유출사건’이 떠오른다”면서 “여성들은 편파적이고 성차별적인 경찰의 수사 태도에 계속 분노해왔지만 경찰과 사회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경찰에 ▲불법촬영물 편파수사 사죄 ▲편파수사 중단과 동일범죄에 대한 동일 수사 즉각 진행 ▲불법촬영물 유포자·유통플랫폼·소지자 모두 처벌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에 대한 특별 수사단 구성 등을 요구했다.

특히 이들은 여성들의 불법촬영물 신고에 대한 경찰들의 수사 태도도 꼬집었다. 여성단체는 “지난 십수년 동안 경찰에 불법촬영물을 신고하고 처벌을 요구했지만 경찰은 ‘서버가 외국에 있어서 잡을 수 없다’ ‘피의자를 특정할 수가 없다’ 등의 답변만 했다”며 “이 같은 경찰의 태도가 불법촬영물이 일상 속에서 유지되게 했다”고 지적했다.

유승진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는 “이번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는 음란물 유포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해외 불법 포르노 사이트 문제를 경찰이 애초에 해결할 의지가 없었던 것을 알게 해줬다”면서 “경찰은 웹하드에서 피해촬영물을 유통하는 가해자를 신고했을 때, 해외 불법 포르노 사이트에 올라간 피해자의 영상을 제출했을 때 왜 그동안 워마드처럼 수사하지 않았는지 대답하라”고 요구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불법촬영물의 불법유포가 사회문제로 되는 것은 구조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이라며 “유포가 아니라 유통이고 산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법촬영을 유인해서 찍고, 도매로 사고, 대량으로 올리는 등 십수년간 누군가는 큰 돈을 벌어왔다”며 “그 ‘재료’는 평범한 여성들”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외에 거주하는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지난 5월 체포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워마드’ 운영자의 거주지가 외국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경찰은 해당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해 인터폴 적색 수배까지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워마드와 여성들 사이에서는 경찰이 편파수사 하고 있다는 논란이 일기 시작했고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9일 “일베 등 남성 커뮤니티도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 차별은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0여개 여성단체가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이들은 최근 경찰이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 운영자에게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경찰이 편파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 2018.8.10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0여개 여성단체가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십수년의 불법촬영 유포·방조, 웹하드는 왜 처벌하지 않는가? 진짜 방조자는 경찰이다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이들은 최근 경찰이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 운영자에게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경찰이 편파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 2018.8.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당 2018-08-10 19:06:42
화나네. 그동안 여성들이 전국곳곳에서 도촬되며 불안감에 살고 있는데 남성혐오사이트는 강경대책한다니 차별이 심하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