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농가 폭염·가뭄에 추석물가 압박없게 역량 모아야”
문대통령 “농가 폭염·가뭄에 추석물가 압박없게 역량 모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한달 후 추석 제사상 물가에 비상이 걸리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최근 폭염과 가뭄으로 일반 농가와 축산·과수농가의 피해가 심각한데 이로 인한 수급 이상은 소비자 물가 부담으로 돌아간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에게 “실제로 지역구가 농촌(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인데다가 지역 행정에 밝고, 국회에선 농해수위에 있어 농민 관련 법안만 100여건 발의할 만큼 농업 전문가”며 “농민들에 대한 애정을 갖고 계신 분이라 청문위원들에게도 인정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그동안 무와 배추 등은 비축물량들이 있어 최대한 관리하고 있다. 그럼에도 많은 농촌 현안들 가운데 폭염대책이 시급하다”며 “아직 취임식도 하지 않았지만 오늘 오후 바로 영남의 과수 농가를 찾아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려 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