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누구’로 워커힐 객실서 손님 맞는다
SKT, AI ‘누구’로 워커힐 객실서 손님 맞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44개 객실에 우선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9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44개 객실에 우선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44개 객실에 우선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AI 누구의 비스타 워커힐 서울 객실 적용은 SK텔레콤이 준비 중인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활용한 것으로 지난 7월 초 24시간 편의점 ‘씨유(CU)’에 적용된데 이어 두 번째다.

고객들은 누구를 통해 객실의 조명, 커튼, 온도설정 및 게스트 서비스 설정 등을 음성으로 쉽게 제어할 수 있다. 입실할 때는 AI가 들려주는 웰컴 음악을 듣게 된다.

또 실내 수영장, 스카이야드, 셔틀버스 등의 호텔 내 시설정보들과 체크아웃 시간, 조식 시간 등 호텔 이용에 필요한 정보들도 음성명령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누구 서비스를 3분기 내 비스타 워커힐 전체 객실로 확대하고 4분기 중 오픈 플랫폼을 외부에 공개할 계획이다.

박명순 SK텔레콤 AI 사업유닛장은 “이번 서비스 적용은 인공지능의 영역을 B2B 호텔 서비스 분야로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