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 돌입
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가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모씨(오른쪽)가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허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를 나란히 소환했고 대질신문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 모두 대질신문에 동의한 만큼 저녁 시간 이후부터는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가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모씨(오른쪽)가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허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씨를 나란히 소환했고 대질신문을 통해 ‘킹크랩 시연회’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 모두 대질신문에 동의한 만큼 저녁 시간 이후부터는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을 두고 상반된 주장을 펼쳐 온 ‘드루킹’ 김동원씨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대질 조사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특검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이날 오후 8시 30분께 드루킹과 김 지사가 특검팀 조사실에서 대질 조사를 한다고 전했다.

대질신문에서는 검사나 수사관이 사건 관련자 두 명의 조사실을 수시로 오가며 진술을 맞춰보는 ‘간접 대질’ 방식 보다는 드루킹과 김 지사를 한 공간에 마주 앉아 진행하는 ‘직접 대질’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김 지사가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시연회를 봤다고 주장하는 드루킹과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고 부인하는 김 지사 중 누가 진실과 거짓을 말하는지 확실하게 가려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앞서 김 지사는 김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출석했다. 그는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여러 차례 밝혔듯이 수사에 충실히 협조하고 당당히 수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은 지금도 변함없다”며 “하루속히 진실히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