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속 정치이야기] 일파삼절(一波三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일파삼절(一波三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상욱 역사 칼럼니스트 

 

청의 통치자는 정기적 회시와 향시로 인재를 선발했다. 각종 정치세력은 고시를 중심으로 세력 확장을 위한 각축전을 펼쳤다. 강희제 시대에 강남의 한 고장에서 향시가 시행됐다. 이곳에서도 탐관오리와 청렴한 관리, 순무와 총독, 만주족 관리와 한족 관리, 황제와 지방관 사이에 생사를 건 투쟁이 전개됐다. 순무 장백행(張伯行)은 대단한 기개를 지닌 사람이었다. 그는 노련한 솜씨로 황제의 권위를 지켜냈다. 강희 50년(1711) 6월에 시행된 강남향시에서 불학무식한 부호의 자제들이 합격자 명단에 올랐다. 격분한 사람들은 고시장 편액을 공원(貢院)에서 매관(賣官)으로 고치고 연명으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초동조사에서 부고관 조진(趙晋)이 뇌물을 받았고, 정고관은 묵인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강희제는 상서 장붕핵(張鵬翮)과 시랑 혁수(赫壽)를 조사관으로 파견해 강남총독 갈례(噶禮)와 장백행을 만나 재조사하라고 명했다. 장붕핵과 혁수는 갈례가 초대한 잔치에서 종일 술을 마시며 놀았다. 잔치에서 이 사안에 대해 묻자 갈례는 조진을 체포했다고 보고했다.

조진은 잘못을 시인했으나, 갈례의 눈치를 살피는 것 같았다. 이상하다고 생각한 장백행은 다시 조진을 심문해 뇌물을 바친 사람이 오필(吳泌)과 정광규(程光奎)라는 사실을 알았다. 두 사람은 죽어도 실토하지 않기로 했다고 자백했다. 장백행은 탁자의 뒤에서 뱀이 은밀하게 허벅지를 누르는 것을 느꼈다. 그것이 조진을 협박해 범인으로 만든 원인이었다. 결국 조진의 가족을 통해 갈례가 협박한 사실을 알았다. 보고를 받은 장붕혁과 혁수는 갈례와 마찰을 꺼렸기 때문에 조진과 뇌물을 바친 고시생을 처벌하는 선에서 마무리하려고 했다. 사건이 의외로 번지자 갈례는 장백행의 7가지 죄목을 열거한 상주문을 올렸다. 장붕핵과 혁수도 갈례가 관련됐다는 것은 장백행의 무고이니 그를 파직해 달라고 요청했다.

장백행은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는 다시 뇌물사건에 관련된 관리들의 징벌을 요청했다. 강희제는 상서 목화륜(穆和倫)에게 재조사하라고 명했다. 그도 갈례에게 넘어갔다. 장백행은 다시 상세한 정황과 심리과정을 보고하면서 진술서를 증거로 제시했다. 정치적 감각이 뛰어났던 강희제는 심복을 파견해 엄중한 재조사와 조속한 마무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 결과 장백행의 보고가 옳다는 결론을 얻었다. 강희제는 갈례를 처벌하고, 장붕핵, 혁수, 목화륜 등을 강등시켰으며, 장백행은 상서로 임명했다. 강남의 과거시험장을 둘러싸고 펼쳐진 사건이 정치적 문제로 번지는 과정에서 강남순무 장백행의 집요하고 치밀함이 두드러졌다. 대수롭지 않은 사건이 일파삼절로 이어지자, 자신이 뱀에게 물릴 위기에 처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결국은 사건의 실체를 모두 밝힘으로써, 진실이 무엇인지를 천하에 알려주었다. 그는 한걸음씩 사실에 접근하면서 자기가 확신했던 진실을 밝히고, 사악한 세력가들을 억눌렀다. 

가장 놀란 사람은 강희제였다. 그는 제국의 통치에 가장 중요한 고시가 구조적으로 타락했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것이다. 장백행이 풀을 두드려 강남총독 갈례와 조정에서 파견한 조사관의 비리를 드러내자, 강희제는 깜짝 놀라서 그들을 모두 징계했다. 조진과 뇌물을 바친 고시생은 결국 작은 문제에 불과했으며, 보다 큰 문제는 청왕조의 고관에 의해 자행되는 구조적인 비리와 타락이었다. 장백행은 작은 문제로 시작해 뱀이 우글거리는 소굴로 들어갔고, 갈례와 같은 뱀들이 놀라자 강희제마저 놀라는 극적인 상황을 연출했던 것이다. 작다고 치부하다가 망국으로 가는 길은 구조적인 부패이다. 통치의 핵심은 부패근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