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 ‘유감’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시확대 전남 교육 생태계 파괴할 것
전남 학생 제대로 평가받을 기회 축소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우승희)가 지난 7일 국가교육회의에서 발표한 정시 확대를 골자로 한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과 이를 존중해 대입 개편안을 확정하겠다고 한 교육부의 발표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혁제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4)은 “농어촌 고등학교가 산재한 전남고교 교육생태계는 정시확대 앞에서 그 생명력이 파괴될 것이 확실하다”며 “대도시 학생들보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전남 학생들의 열정이 제대로 평가받을 기회가 축소될 것”이라고 성명 취지를 밝혔다.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8일 성명서를 통해 “대학에서는 이미 학제 간 경계가 무너졌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학과가 학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런 시기에 수능 위주 정시를 확대한다는 것은 시험의 공정성, 패자부활전의 기회라는 득보다는 학생들의 창의력 상실, 고교 교육의 황폐화, 입시지옥, 도시와 농촌 간 교육 양극화 심화 등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초래할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이에 ▲현행 수시와 정시 비율 유지 ▲수능과 내신 절대 평가 전환 ▲수시 수능최저기준 최소화 ▲학생부중심전형 보완 확대 등의 내용을 ‘2022 대입개편안’에 포함해 줄 것을 김상곤 교육부총리에게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