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L 신화 이어지나… SKT, 브랜드 ‘0’ 선봬
TTL 신화 이어지나… SKT, 브랜드 ‘0’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영세대 루키팀 이미연 리더가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영(0) 쇼’에서 ‘0’ 브랜드를 설명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8
SK텔레콤 영세대 루키팀 이미연 리더가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영(0) 쇼’에서 ‘0’ 브랜드를 설명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8

1020세대 맞춤형 브랜드

전용요금제 ‘0플랜’ 출시

“고객에 필요 가치 중점”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8일 10·20대를 겨냥한 컬처브랜드 ‘0(Young, 영)’을 선보였다. 브랜드 0은 SK텔레콤이 지난 1999년 선보인 TTL 이후 19년 만에 내놓는 1020 맞춤형 브랜드다.

윤병호 SK텔레콤 0브랜드담당 팀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0 쇼’에서 “0은 10·20대가 필요로 하는 요금제뿐만 아니라 모바일 라이프를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를 담은 브랜드”라고 소개했다.

SK텔레콤은 브랜드 0 공개와 함께 24세 이하만 가입할 수 있는 요금제 ‘0플랜’을 오는 13일 출시한다. 0플랜은 평균 대비 데이터 사용량이 1.7배 많은 1020세대를 위해 기본 데이터를 늘렸고 스몰·미디엄·라지 등 총 3종으로 구성된다. 데이터 소진 이후에도 속도 제한 조건으로 데이터를 계속 쓸 수 있다.

스몰은 월 통신요금 3만 3000원에 데이터 2기가바이트(㎇)가 제공된다. 데이터를 소진해도 최대 400Kbps 속도로 이용할 수 있다. 미디엄은 월 5만원에 데이터 6㎇를 제공한다. 데이터 소진 시 최대 1Mbps 속도로 이용 가능하다. 이는 기본적인 웹서핑과 음악·동영상 스트리밍이 가능한 수준이다.

라지는 월 6만 9000원에 데이터 100㎇가 제공되며 데이터를 소진해도 최대 5Mbps 속도로 이용 가능하다. 100㎇ 중 매월 20㎇를 가족에게 나눠줄 수도 있다. 지난달 출시된 T플랜은 월 7만 9000원 ‘패밀리’ 이상에 가입해야 데이터 공유가 가능했다.

0플랜.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8
0플랜.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8

SK텔레콤 영세대 루키팀 이미연 리더는 “가족공유 데이터 혜택은 ‘라지’부터 가능해 부모나 다른 가족들에게 데이터 공유를 통해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다음 달부터 1020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각종 혜택도 선보인다. 0플랜 요금제가 아닌 다른 요금제 가입자라도 연령대가 10·20대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20대 대학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여행 및 재능공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캠퍼스 전용 데이터와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지원한다. 대학생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전용 공간 ‘0아지트’도 무상으로 대여한다.

특정 콘텐츠에 몰입하는 중고생들은 넷마블, 네오위즈, 헝그리앱, 김급식, 스노우 등 10여개 게임·커뮤니티·포토 애플리케이션을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중고생들의 시험이 끝나는 주간에 데이터를 선물하고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혜택을 주는 ‘0위크’도 실시한다.

SK텔레콤 0프로그램담당 손인혁 팀장은 “TTL이 세상에 없던 밸류(가치)를 선보였다면 0은 이 시대 고객에 필요한 가치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1020 컬처브랜드 0(영).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8
1020 컬처브랜드 0(영).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