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美, 北석탄 밀반입 의혹에 문제 제기 한적 없어”
靑 “美, 北석탄 밀반입 의혹에 문제 제기 한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는 8일 북한산 석탄의 밀반입 의혹에 대해 미국이 우리 정부에 문제를 제기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클레임을 걸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이 문제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제재 이행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가장 문제를 삼아야 할 미국이 한국 정부를 신뢰하는데 우리 언론이 계속 부정적인 보도를 내보내는 데 대해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 문제를 전화 통화로 의논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통상적인 산미 국가안보회의간 조율 과정에서 오고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