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5년 만에 리터당 90원 인상… “생산비용 증가”
서울우유, 5년 만에 리터당 90원 인상… “생산비용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우유 제품의 가격을 오는 16일부터 3.6%(흰 우유 1ℓ 기준) 인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서울우유를 고르는 소비자 모습. (출처: 연합뉴스)
8일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우유 제품의 가격을 오는 16일부터 3.6%(흰 우유 1ℓ 기준) 인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서울우유를 고르는 소비자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우유 제품의 가격을 16일부터 3.6%(흰 우유 1ℓ 기준) 인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은 올해 원유 기본가격이 ℓ당 4원 인상된데 따른 것으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뤄졌다.

서울우유 측은 그동안 원가부담에도 불구하고 품질 향상에 노력해 왔지만, 생산비용 증가 등에 따라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2016년 원유 가격이 인하됐을 때는 다른 업체와 달리 흰 우유 대표 제품의 가격을 40∼100원 인하하는 등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했다”며 “생산비용의 증가로 이번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 앞으로 건강하고 신선한 우유 생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국내 유업체 1위인 서울우유가 가격인상 스타트를 끊으면서 우유값 도미노 인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원윳값 인상 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인상 시기와 폭 등 현재까지 정해진 바는 없다”며 “최저임금 인상 등의 가격인상 요인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남양유업 역시 가격인상 요인을 인정하면서도 현재까지 검토 중에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