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정동영, 개성공단 방문 신청하면 법 절차에 따라 검토”
통일부 “정동영, 개성공단 방문 신청하면 법 절차에 따라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3차 남북정상회담 계획, 아직 논의된 바 없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통일부가 8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개성공단 방문 신청하면 법 절차에 따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 대표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만나서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관련 법 절차에 따라서 방북신청 요건 구비 등을 검토해서 관계부처 협의 하에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르면 이달 말 열릴 가능성이 있는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협의가 진행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남북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에 합의했다. 하지만 비핵화-평화체제에 관한 북미 간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일각에선 돌파구 마련을 위해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그는 개성공단에 설치될 예정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에 박선원 국가정보원장 특보와 맹경일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지금 소장 직급 등 구성·운영과 관련해서는 북측과 협의 중”이라며 “그런 것들이 결정되면 인사 등 후속 조치들은 그 이후에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신 등에서 지적 중인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산 석탄으로 둔갑해 국내 반입된 것에 대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씀드리기에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