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핵폐기 진전… 싱가포르 합의 잘 지키고 있다”
트럼프 “북한 핵폐기 진전… 싱가포르 합의 잘 지키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골프클럽에서 재계 인사들과의 만찬 행사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 뉴시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골프클럽에서 재계 인사들과의 만찬 행사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북한이 핵프로그램 폐기에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신의 골프클럽에서 재계 인사들과의 만찬을 갖고 “북한이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사항을 잘 지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 연합뉴스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 비핵화 과정을 늦추는 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아마도 우리한테 장난을 좀 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