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교육청 ‘글로벌 현장학습 출정식’… 특성화고학생 36명 대상
부산시교육청 ‘글로벌 현장학습 출정식’… 특성화고학생 36명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교육청. ⓒ천지일보 2018.8.8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교육청. ⓒ천지일보 2018.8.8

호주서 12주간 어학·직무연수와 현장실습 후 취업 도전

지난 8년간 208명 선발 호주 파견, 120명 현지서 취업과 학업 병행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이 8일 오후 2시 교육청 중회의실에서 ‘2018학년도 글로벌 현장학습 출정식’을 갖는다.

부산 특성화고 학생 36명과 학부모, 교장, 지도교사 등이 참석해 열리는 이번 출정식은 글로벌 현장학습 참가 학생들의 각오를 다지게 하고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산시교육청은 미래 지역사회 일꾼인 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해마다 자체 예산과 부산시의 인적자원개발기금을 지원받아 글로벌 현장학습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지난 2015년부터 4년째 교육부 주관 ‘글로벌 현장학습 사업단’으로 선정돼 실시하고 있다.

시 교육청은 글로벌 현장학습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2010년 호주 시드니의 기술전문대학(TAFE NSW-SI)과 교육협약을 체결하고 현지 어학연수와 직업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호주 멜버른의 기술전문대학(TAFE KI)과도 교육협약을 체결해 현지 어학연수와 직업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8년간 파견 학생 모두를 시드니에 파견했으나 올해는 시드니에 26명을, 멜버른에 10명을 각각 파견한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간 특성화고 학생 208명을 글로벌 현장학습 대상자로 선발해 호주에 파견했다. 이 가운데 학생 120명이 현재 현지에서 취업과 학업을 병행하고 있다.

이번 글로벌 현장학습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1차 서류전형, 2차 원어민 면접, 3차 심층 면접, 4차 원어민 면접을 거쳐 선발됐다.

학생들은 이 과정에 해외 취업에 필요한 협동심, 창의성, 문제해결력, 리더십을 평가하는 그룹 활동도 했다. 그룹 활동 평가는 학생들이 3팀으로 나눠 주어진 미션을 2분 이내에 해결하는 게임으로 이뤄졌다.

이어 학생들은 호주 현지 생활 적응력을 높여 안전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파견 준비를 해왔다. 이를 위해 지난달 9일부터 지난 7일까지 부산글로벌빌리지에서 어학연수를 받았다.

앞으로 학생들은 오는 10일 경남산업 안전체험장에서 안전교육을, 16일 부산글로벌빌리지에서 약물 오남용 예방 및 성폭력 예방 교육을, 22∼23일 부산 119안전체험관에서 생활 안전교육을 각각 받는다.

학생들은 오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12주간 호주에서 글로벌 현장학습을 한다. 학생들은 7주간 어학연수, 2주간 직무연수, 3주간 산업체 현장실습을 한 후 희망하는 분야에 1∼2년간 해외 취업을 한다.

이때 교사 4명이 호주 현지에 함께 파견되어 학생들의 생활지도 등을 하면서 현지 생활과 취업을 도와준다.

박현준 시 교육청 인재개발과장은 “글로벌 현장학습은 직업교육 활성화와 청년 실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부산 특성화고의 대표적인 브랜드 사업”이라며 “이번 글로벌 현장학습에 참가하는 학생들이 자신의 꿈과 끼를 마음껏 펼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