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새마을금고 강도 자수… “생활 어려워 범행”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 자수… “생활 어려워 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11시 48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동 새마을금고에 검은색 선글라스에 마스크를 쓴 강도가 흉기를 들고 침입해 2∼3분 만에 5만원권 90매 등 현금 456만원을 뺏어 도주했다. (출처: 연합뉴스)
7일 오전 11시 48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동 새마을금고에 검은색 선글라스에 마스크를 쓴 강도가 흉기를 들고 침입해 2∼3분 만에 5만원권 90매 등 현금 456만원을 뺏어 도주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경북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가 자수했다. 범행 11시간 만이다.

8일 경찰에 따르면 강도 피의자 A(37)씨는 범행 당일인 7일 오후 10시 50분께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A씨는 경찰에 “생활이 어려워 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의 설득에 의해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11시 48분께 북구 용흥동 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들고 침입해 현금 459여만원을 빼앗아 도주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